이덕희, 지난 챌린저 8강 진출! [S&B 컴퍼니]
by 운영자 | Date 2017-08-09 15:32:30 hit 304

 

17b964f030f6f6742cc3ac72efba4da6_1502260384_5523.JPG
이덕희가 9일 중국 지난 챌린저 단식 16강 경기에서 서브를 넣고 있다 <사진 = S&B컴퍼니>

  

중국에서 열린 테니스 '코리안 더비'에서 이덕희가 웃었다. 

 

이덕희(19세 • 현대자동차 • 서울시청)는 9일 중국 지난 올림픽 테니스 경기장에서 열린 중국 지난 챌린저(총상금 15만 달러)단식 16강에서 김청의(27세 • 안성시청 • 430위)를 최종 세트스코어 2-0(6-2, 6-1)으로 꺾고 8강에 올랐다. 

 

두 한국 선수의 맞대결은 이번이 네 번째다. 첫 만남이었던 2015년 한국 F6 퓨처스 8강에서는 이덕희가 0-2로 패했다. 하지만 다음 해인 2016년 중국 광저우 챌린저와 일본 고베 챌린저에서는 이덕희가 연달아 승리했다. 그리고 이 날 경기에서도 이덕희가 승리하면서 챌린저 무대에서는 김청의를 상대로 전승을 거두게 됐다.

 

이 날 경기는 이덕희의 날카로운 스트로크가 빛난 경기였다. 

 

이덕희는 경기 초반부터 강력한 스트로크로 상대를 몰아붙여 첫 세트를 6-2로 가볍게 따냈다. 

 

두 번째 세트도 다르지 않았다. 상대의 첫 서브게임을 브레이크한 이덕희는 여세를 몰아 6-1로 2세트도 가져왔고 약 한시간여만에 8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경기가 끝난 뒤 이덕희는 "8강에 진출하게 되어 기분이 좋다. 청의형과는 더욱 높은 라운드에서 만났으면 좋았을 텐데 아쉽다" 고 말했다. 이어 그는 "더운 날씨에도 많이 적응됐고, 컨디션도 좋다. 남은 경기도 승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이덕희는 리카르다스 베란키스(27세 • 리투아니아 • 196위)와 준결승 진출을 두고 다툰다. 

 

한편, 지난 6일 중국 유력 온라인 언론사 '이스트 데이'는 '들리지 않는 핸디캡을 가졌지만 그는 누구보다 더 노력하는 선수. 세계로 나가는 이덕희 선수의 모습이 기대된다'며 이덕희를 중국 지난 챌린저에서 주목해야 할 선수 Top3중 한 선수로 꼽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