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A 챔피언스에서 우즈와 다시 겨뤄보고파”[조선일보]

 ‘바람의 아들’ 양용은이 2009년 미국프로골프(PGA) 챔피언십에서 타이거 우즈를 밀어내고 우승한 뒤 받은 워너메이커 트로피 레플리카(복제품)를 들고 환하게 웃고 있다. /민학수 기자 내년 1월 15일 만 50세 생일을 맞는 프로골퍼 양용은은 10㎏ 넘는 트로피를 공깃돌처럼 가볍게 들어 올렸다. 중략 2009년 메이저 대회인 미국프로골프(PGA) 챔피언십에서 우승하고 받았던 이 트로피를 들고 활짝 웃는 모습이 그때와 다름없다고 하자, 양용은은 “왜 이러세요. 노안도 오고, 여기저기 안 아픈 데가 없어요” 하며 너털웃음을 터뜨렸다. 중략 내년 생일과 함께 그는 50세 이상 선수들만 나서는 미 PGA 챔피언스 투어에 데뷔한다.  중략 해외 언론이 ‘타이거 킬러’라 부르는 양용은의 골프 인생에서 우즈는 빼놓을 수 없는 인물이다.  중략 15회 메이저 대회에서 우승한 우즈는 딱 한 차례 메이저 대회에서 역전패당한 일이 있다. 바로 2009년 PGA챔피언십에서 양용은에게 당한 상처다. 중략 챔피언스 투어에 ‘역대 우승자’ 자격으로 뛰기 위해서는 최소 4포인트가 필요하다. 일반 대회 우승은 1포인트, 메이저 대회 우승은 3포인트다. 중략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의 초청으로 동반 라운드를 하고 미프로야구 메이저리그 경기에서 시구를 하는 영예도 경험했다.  중략 아무리 힘들어도 골프채를 잡으면 신바람이 나고 골프를 통해 정말 좋은 분을 많이 만났기 때문에 “다시 태어나도 골퍼의 길을 걷고 싶다”고 했다. 후략

Golf by 운영자 | Date 2021-12-20 10:51:43 | Hit 354

팔자에 없던 우승, 올해만 2번이나 경험한 정재희 “FA컵 우승이 좀 더 와닿아요” [스포츠경향]

<사진: 스포츠경향>    인생에서 찾아올 것 같지 않던 우승이 올해에만 2번이나 찾아왔다. 각각 다른 팀에서 맛본 우승으로 이번 시즌 유일한 ‘더블러’가 된 전남 드래곤즈 정재희(27)는 2번의 우승 모두 소중해 기쁨의 우열을 매길 수 없다고 하면서도 속마음은 전남에서 거둔 우승이 아주 조금 더 기쁘다며 환하게 웃었다. 지난 11일 열린 전남과 대구 FC의 2021 하나은행 대한축구협회(FA)컵 결승 2차전은 역대급 명승부였다. 한 쪽이 달아나면 또 한 쪽에서 쫓아가는 양상으로 치열하게 진행된 경기는 결국 전남이 4-3으로 승리, 1~2차전 합계 4-4 균형을 맞추고 원정 다득점으로 FA컵 사상 첫 2부리그 우승 팀이 됐다. 이 경기의 주인공이 바로 정재희였다. 정재희는 전반 39분 박찬용의 선제골을 어시스트하고 후반 38분 결승골을 작렬하는 등 1골·1도움 활약으로 대회 최우수선수(MVP)에 올랐다. 정재희는 11일 저녁 기자와 통화에서 “우승해서 너무 좋다. 무엇보다 동료들이 결승전까지 와준 덕분에 나에게도 뛸 수 있는 기회가 왔다”며 모든 공을 동료들에게 돌렸다. (중략)   

Football by 운영자 | Date 2021-12-14 11:11:57 | Hit 250

유일한 '더블' 정재희 "고기도 먹어본 놈이 먹죠" [연합뉴스]

 <사진: 연합뉴스tv>    (중략) "제가 결승골 넣고 우승을 확정 짓던 그 순간. 아직 조금 거기에서 빠져나오지 못한 것 같습니다." 2016년 안양에서 프로 데뷔한 정재희는 2020시즌부터 군 복무를 위해 상무축구단에서 뛰며 축구 인생의 터닝포인트를 잡았습니다. 내로라하는 선수들이 즐비한 상무에서 그라운드에 서는 간절함을 알았고, 치열한 경쟁 속에서 기량을 업그레이드할 수 있었습니다. 지난 시즌 측면 공격수로 4골 3도움의 준수한 활약을 펼친 정재희는 김천 상무의 1부 리그 직행에 힘을 보태며 생애 첫 우승을 맛봤습니다. (중략) 

Football by 운영자 | Date 2021-12-14 11:09:07 | Hit 245

NH농협은행, 스포츠 유망주에 장학금…권준학 은행장 “내년부터 씨름 타이틀스폰서”[스포츠경향]

 사진 : NH농협은행 제공  NH농협은행(은행장 권준학)이 어려운 환경에서 인정받는 스포츠 유망주들에게 장학금을 전달했다. 중략 NH농협은행은 운영·후원하는 종목인 테니스, 소프트테니스, 씨름, 골프, 당구 등 5종목 23명의 유망주에게 장학금 총 6000만원을 전달했다. 중략 골프(5명)에서 조우영(한국체대), 김백준(한국체대), 최예원(중앙대), 임채리(천안중앙고), 김율호(김제 만경고) 중략 권준학 농협은행장은 “무한한 가능성을 가진 스포츠 유망주들에게 미래 국가대표로 성장할 수 있는 작은 희망을 드리고자 한다”며 “앞으로도 농협은행은 유망주 발굴과 육성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중략 올해 창립 60주년을 맞은 NH농협은행은 1959년 정구를 시작으로 스포츠단을 운영하고 있다. 중략 H농협은행은 내년부터 민속씨름 타이틀스폰서도 맡는다. 권준학 농협은행장은 “농협의 지역 밀착, 지역 경제, 신토불이 등의 이미지가 씨름과 딱 맞는다. NH농협은행이 남북한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유네스코에 등록된 민속씨름을 후원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Golf by 운영자 | Date 2021-11-29 23:37:14 | Hit 246

NH농협은행, 스포츠 유망주 23명에 6000만원 장학금...테니스 등 5개 종목[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김경무전문기자] NH농협은행(은행장 권준학)은 29일 서울 중구 본사 신관 3층 중회의실에서 테니스와 소프트테니스(정구) 등 5개 종목 23명의 유망주에게 총 6000만원의 장학금을 전달하는 행사를 열었다. 중략 이들은 각각 200만~500만원씩의 장학금을 받았다. 중략 골프는 조우영(20·한국체대), 김백준(20·한국체대), 최예원(19·중앙대), 임채리(16·천안 중앙고), 김율호(16·김제 만경고)이다. 중략 골프 유망주 임채리는 “앞으로 NH농협은행의 마크를 달고 세계무대를 누벼보는 꿈을 키워보겠다”고 선수들을 대표해 답사를 했다. 중략 프로골퍼 문경준을 후원하고 있으며, 내년부터는 씨름 발전을 위해 후원에 나설 예정이다. 후략

Golf by 운영자 | Date 2021-11-29 23:33:55 | Hit 292

농협은행, 스포츠 유망주 23명에 장학금 6000만원 전달[중앙일보]

[사진 NH농협은행] NH농협은행이 스포츠 유망주 23명에게 장학금 6000만원을 전달했다. 중략 골프 유망주 임채리(16·천안중앙고)는 "장학생으로 선발돼 영광이다. 동료 선수들에게 귀감이 되는 선수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중략 앞으로도 농협은행은 유망주 발굴과 육성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했다. 후략

Golf by 운영자 | Date 2021-11-29 23:31:41 | Hit 267

양용은, 카시오월드 7위... 일본투어 ‘유종의 미’[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남화영 기자] ‘메이저 챔피언’ 양용은(48)이 일본프로골프(JGTO)투어 카시오월드오픈(총상금 1억5천만 엔)에서 7위로 유종의 미를 거뒀다. 중략 내년 1월15일이면 50세가 되는 양용은은 내년에 미국프로골프(PGA)챔피언스투어에 도전하기 로 했다. 이에 따라 2002년부터 활동하면서 5승을 거둔 일본투어는 이번 대회가 마지막이었다. 중략 첫날부터 선두에 오른 호리카와 미쿠무(일본)가 마지막날도 5언더파 67타를 쳐서 최종합계 19언더파를 작성해 2타차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했다. 중략 재미교포 한승수는 10언더파 278타로 공동 17위, 지난주 우승으로 현재 상금 선두에 올라 있는 김찬(미국)은 공동 45위(5언더파)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후략

Golf by 운영자 | Date 2021-11-29 23:27:58 | Hit 392

양용은, JGTO 2R 단독 3위... 내년엔 챔피언스투어 간다[JTBC golf]

사진 출처 : ⓒGettyImages '메이저 챔피언' 양용은(48)이 마지막 시즌을 보내고 있는 일본프로골프(JGTO) 투어 카시오월드오픈에서 단독 3위로 반환점을 돌았다. 중략 양용은은 사실상 JGTO 마지막 시즌을 보내고 있다. 그는  이번 시즌을 끝으로 미국의 시니어 무대인 챔피언스리그로 가기 때문이다. 1972년 1월 15일생인 양용은은 내년 1월이면 만 50세가 된다. 만 50세가 되면 챔피언스투어에 출전할 수 있는 자격을 갖추게 된다. 중략  2009년 타이거 우즈를 꺾고 아시아인 최초로 메이저 대회 PGA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거둔 양용은은 JGTO 투어 통산 5승을 보유하고 있다.  후략

Golf by 운영자 | Date 2021-11-29 23:24:34 | Hit 261

양용은, 카시오월드오픈 첫날 2위[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남화영 기자] ‘메이저 챔피언’ 양용은(48)이 일본프로골프(JGTO)투어 카시오월드오픈(총상금 1억5천만 엔) 첫날 7타를 줄여 선두 호리카와 미쿠무에 한 타차 2위로 마쳤다. 양용은은 25일 일본 코치현 쿠로시오컨트리클럽(파72 7335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보기없이 버디만 7개를 잡아내 65타를 쳤다.  중략 양용은은 미국프로골프(PGA)투어에 진출하기 전 일본에서 4승을 거뒀다. 2004년 2승에 2006년까지 1승씩을 올렸고 이후 미국 무대로 향했다.  중략 올해는 11개 대회에 출전해 4개 대회에서 컷 탈락하고 24위가 최고의 성적이다. 일본 무대에 서 활동하는 양용은은 50세 이후부터는 미국 챔피언스투어에서 활동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 후략

Golf by 운영자 | Date 2021-11-26 11:50:23 | Hit 235

YE Yang, Japan Tour와 작별하고 다음 시즌부터 US Champions Tour로 떠난다[JGTO]

 사진 : JGTO  PGA 챔피언십 우승자인 양예은이 카시오 월드 오픈 1R에서 보기 65타로 좋은 출발을 했다 중략  그의 말대로 1번 홀에서 10m를 만든 뒤 5~7m 퍼팅을 멈추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18일 7번째 버디를 기록하며 하루를 마감했다. 중략 "오늘 멋진 경기를 할 수 있었다." 49세 레전드가 훌륭하게 플레이하며 솔로 2위에 올랐다. 중략 내년 1월 15일 만 50세가 되면 US 챔피언스 투어에 진출한다. 2009년 PGA 챔피언십에서 타이거 우즈를 꺾고 우승하며 챔피언스 투어 출전 자격을 얻었다. 중략 그래서 이번 주에 이기고 6승을 달성한다면? 그의 대답은 명확했다."아니요, 아니요, 저는 US Champions Tour로 가기로 결정했으며 마음을 바꾸지 않을 것입니다." 후략

Golf by 운영자 | Date 2021-11-26 11:50:23 | Hit 241

'장타자' 정찬민, KPGA 스릭슨투어 최종전 우승하며 상금왕[연합뉴스]

  사진=KPGA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 정찬민(22)이 한국남자프로골프투어(KPGA) 2부투어 스릭슨투어 2021년 마지막 대회에서 우승하며 상금왕에 올랐다.중략지난 7월 12차 대회에 이어 스릭슨투어 두 번째 우승이다.중략정찬민은 스릭슨 포인트 1위도 꿰차 내년에는 코리안투어에서 뛰게 됐다.2017∼2018년 국가대표를 지낸 정찬민은 송암배 아마추어골프선수권대회 2연패를 비롯해 굵직한 아마추어 대회에서 여러 차례 우승한 유망주다.중략이날 최종전 결과에 따라 정찬민을 비롯한 스릭슨 포인트 상위 10명은 내년 코리안투어 시드를 받았다.후략

Golf by 운영자 | Date 2021-10-15 10:46:52 | Hit 269

정찬민, 스릭슨투어 최종전서 짜릿한 역전승[서울경제]

 사진=KPGA 정찬민(22)이 한국프로골프(KPGA) 2부투어 시즌 최종전에서 짜릿한 역전 우승을 차지했다. 정찬민은 14일 전남 영암의 사우스링스CC(파72)에서 열린 스릭슨투어 20차전(총상금 1억 3,000만 원) 3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7개, 보기 2개 등을 묶어 7타를 줄였다. 최종 합계 17언더파 199타(67-67-65)를 기록한 그는 정상급(30)을 1타 차이로 제쳤다. 중략 이번 시즌 9차전부터 11개 대회에 출전해 2승과 준우승 2번을 포함해 5차례 톱 10에 입상한 정찬민은 통합 6만 3,390점을 쌓아 스릭슨 포인트 1위를 차지했다. 이로써 그는 포인트 상위 10명에게 주는 2022시즌 KPGA 정규투어 시드(출전권)를 손에 넣었다. 중략 국가대표 출신인 장타자 정찬민은 2016년과 2017년 송암배 아마추어선수권을 2연패하는 등 아마추어 무대에서 두각을 나타낸 기대주로, 2019년 프로 전향 후 3년 만에 정규투어에 입성하게 됐다. 후략

Golf by 운영자 | Date 2021-10-14 17:36:09 | Hit 292

마지막 퍼트 하나로 모든 걸 얻은 사나이, 정찬민[중앙일보]

 사진=스릭슨 정찬민(22)이 올 시즌 스릭슨투어(2부) 최고 골퍼가 됐다. 시즌 최종전인 스릭슨투어 20회 대회에서 우승하면서 통합 포인트, 상금 1위에 오르고 내년 코리안투어(1부)로 올라섰다. 중략 1~3라운드 합계 17언더파를 기록한 정찬민은 18번 홀에서 보기를 적어낸 정상급(16언더파)을 앞지르면서 역전 우승에 성공했다. 중략 이번 우승으로 정찬민은 많은 걸 얻었다. 시즌 개인 주요 타이틀 2개를 가져갔다. 시즌 통합 포인트에서 6만3390.62점을 기록해 배용준(5만7445.67점)을 마지막 대회에서 뒤집고 1위에 올랐다. 중략 정찬민과 배용준을 비롯해 올 시즌 스릭슨 통합 포인트 상위 10명에게는 내년 코리안투어 출전권이 주어졌다. 중략 정찬민은 “마지막날 우승과 함께 시즌 통합 포인트 1위까지 하게 돼 기쁘다. 내년 코리안투어에서 꾸준하게 상위권 성적을 내는 골퍼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Golf by 운영자 | Date 2021-10-14 17:33:07 | Hit 324

7타 줄인 정찬민, 스릭슨투어 20회 대회 역전 우승[이데일리]

 사진 = KPGA [이데일리 스타in 임정우 기자] 정찬민(22)이 한국프로골프(KPGA) 스릭슨 투어 20회 대회(총상금 1억3000만원) 정상에 올랐다. 중략 3타 차 공동 3위로 이날 경기를 시작한 정찬민은 이글 1개와 버디 9개, 보기 2개를 묶어 7언더파를 몰아치는 집중력을 발휘했다. 그는 1타 차 단독 2위였던 18번홀에서 침착하게 버디를 낚아채며 보기에 그친 정상급을 따돌리고 우승을 확정지었다. 중략 12회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던 정찬민은 올 시즌 스릭슨투어 최종전으로 열린 이번 대회까지 제패하며 2승을 달성했다. 정찬민은 상금 2600만원을 추가하며 상금랭킹 1위(6864만원), 스릭슨 포인트 1위로 올라서며 다음 시즌 KPGA 코리안투어 출전권을 획득했다. 후략

Golf by 운영자 | Date 2021-10-14 16:34:40 | Hit 270

'장타왕' 정찬민 극적 뒤집기로 스릭슨투어 정상 찍고 코리안투어 입성[JTBC Golf]

 사진 = 스릭슨 ‘장타왕’ 정찬민(22)이 세 마리 토끼를 한꺼번에 잡아내고 내년시즌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입성을 확정했다. 정찬민은 14일 14일 전남 영암에 있는 사우스링스 영암컨트리클럽 카일필립스 코스(파72, 6880야드)에서 열린 KPGA 스릭슨투어 마지막 대회인 20회 대회 최종라운드에서 18번홀 극적인 버디로 짜릿한 역전 우승을 따냈다. 최종합계 17언더파 199타로 역전 우승을 차지하며 세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아냈다. 중략  2019년 프로로 전향한 정찬민은 데뷔 2년 만에 스릭슨투어 정상을 정복하고 코리안투어에 입성하게 됐다. 지난 7월 12회 대회에서 프로 첫 우승을 따낸 정찬민은 “스릭슨포인트 상위자 자격으로 2022년 코리안투어에 데뷔하고 싶다”고 밝혔는데, 그 꿈을 시즌 마지막 대회에서 이뤄냈다. 중략 지난해부터 던롭스포츠코리아가 남자골프 활성화를 위해 타이틀스폰서로 나선 스릭슨투어는 이날 대회를 끝으로 올시즌 일정을 마무리했다. 정찬민을 포함해 통합포인트 랭킹 상위 11명이 코리안투어 시드를 확정했다. 후략

Golf by 운영자 | Date 2021-10-14 16:29:10 | Hit 2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