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채리, 경기도종합골프 여중부 우승트로피[경기일보]

 <사진 출처 : 경기일보>  ‘유망주’ 임채리(용인 상하중)가 시즌 첫 대회인 제34회 경기도종합골프선수권대회 여자 중등부에서 우승, 최고의 기량을 과시했다. 임채리는 25일 군산CC(파72)에서 열린 대회 여중부 2라운드에서 6언더파 66타를 기록, 합계 7언더파 137타로 나은서(화성 비봉중ㆍ139타)와 구민지(용인 남사중ㆍ142타)를 제치고 우승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첫 날 71타로 나은서, 박예지(비봉중)와 함께 공동 선두를 달렸던 임채리는 이날 전반 9홀서 버디 5개를 잡아내며 단독 선두로 나선 뒤, 후반 첫 홀인 10번 홀서 보기를 범해 1타를 까먹었지만 14번ㆍ16번홀서 버디를 추가해 이날 4타를 줄인 나은서를 2타 차로 제쳤다.(후략)

Golf by 운영자 | Date 2020-06-25 15:58:54 | Hit 230

‘한국여자골프 차세대 기대주’ 임채리, 2020 시즌 첫 우승![S&B 컴퍼니]

25일 임채리가 전북 군산시 군산CC에서 제34회 경기도 종합선수권 골프대회 우승 트로피를 들고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 S&B 컴퍼니> ‘한국여자골프 차세대 기대주’ 임채리(만 15세•상하중3)가 제34회 경기도 종합선수권 골프대회에서 우승컵을 손에 쥐었다.   임채리는 25일 전북 군산시 군산CC(파72•6,428야드)에서 개최된 제34회 경기도 종합선수권 골프대회 여중부 2라운드에서 버디 7개, 보기 1개로 6언더파 66타를 기록, 최종 합계 7언더파 137타로 우승을 차지했다. 이 날 임채리는 전반 5번 홀에서 9번 홀까지 연속 버디를 기록하며 단숨에 선두로 올라섰다. 후반 10번 홀에서 보기를 기록하며 잠시 주춤했지만, 침착하게 타수를 줄이며 2위 나은서(만 15세•비봉중3)를 2타차로 따돌리고 당당히 우승을 기록했다.    대회를 마친 임채리는 “코로나 19때문에 시즌도 늦게 시작되고, 대회들이 연기, 취소된 것 들이 많지만 긍정적으로 연습할 시간이 늘어났다고 생각하며 연습량을 늘였더니 좋은 결과가 있었던 것 같다.”라며 말했다. 이어 “항상 나에게 주어진 지금이 최고의 순간이라 생각했는데 이번에도 틀리지 않았다고 생각 했다. 또 기다렸던 대회라 많이 긴장했지만, 긴장감으로 떨리는 이 순간이 너무 좋았다. 그리고 대회 개최 할 수 있도록 노력해주신 분들과 코로나 극복을 위해 애쓰시는 의료진분께도 감사하다”라며 우승 소감을 밝혔다. 한편, 임채리는 오는 30일 대전광역시 유성CC에서 개최되는 강민구배 제44회 한국여자아마추어골프선수권대회에 출전할 예정이였으나, 코로나 19 여파로 대전광역시에서 6월 20일(토)부터 7월 5일(일)까지 ‘고강도 생활 속 거리두기’를 자체적으로 시행함에 따라 대회조직위원회에서 잠정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임채리는 7월 5일(일) 전북 군산시 군산CC에서 개최되는 제32회 경기도협회장배 골프대회에 출전할 예정이다. 

Golf by 운영자 | Date 2020-06-25 15:29:22 | Hit 236

[스페셜 인터뷰] 임채리, 지금 이 순간 누구보다 행복하다[골프다이제스트]

  한국 여자 골프를 이끌어갈 유망주 임채리를 만나봤다. 네 살 때 골프를 시작하며 신동 소리를 들었던 임채리. 잠깐 스포트라이트를 받는 신동이 아닌 최고의 선수로 성장하는 그의 소신 발언을 함께 들어보자.  ‘박세리 키즈’가 세계를 제패한 것도 이제 과거형이 됐다. 최나연, 박인비, 신지애, 이보미, 유소연으로 이어지던 ‘세리 키즈(1986~1990년생)’의 뒤를 이어 1995년 전후에 태어난 박성현, 고진영, 김효주, 이정은 등이 세계 무대를 주름잡고 있다. 국내는 2000년을 기준으로 앞뒤에 태어난 최혜진, 조아연, 임희정, 박현경 등이 각 부문에서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다. (중략)... 감각과 메커니즘의 사이 골프를 시작한 후로 경기장에서 선수들의 플레이를 직접 보는 걸 좋아했다. 그런데 막상 갤러리로 경기를 보고 있으면 직접 플레이하고 싶다는 생각으로 몸이 근질거렸다. 결국 임채리는 대회장보다 연습장을 찾는 걸 더 즐기고 있다. 두세 시간 연습하더라도 최대한 집중하기 위해 노력한다. 하지만 요즘 시간이 많이 부족하다는 걸 실감하고 있다.  “시간이 정말 짧다고 느껴져요. 지금은 공부와 병행하고 있기 때문에 연습할 수 있는 시간이 제한적입니다. 그래도 잠은 자야 하니까 집에 가기는 하는데 그럴 때마다 정말 아쉬워요. 하루에 여덟 시간만 주어진다면 좋겠어요. 새롭게 익힌 동작을 제 몸이 받아들이기 위한 충분한 시간이 있었으면 합니다. 그래서 일반 고등학교보다 방통고 진학도 생각하고 있어요.” 특이한 점은 현재 그에게 코치가 없다. 그렇다고 부모에게 배우는 것도 아니다. 이른바 셀프 코치를 하고 있다. 그의 말이다.  “레슨을 많이 받아봤어요. 그런데 그냥 혼자 생각하고 제 골프를 만들어가는 게 더 좋을 것 같다고 느꼈어요. 누군가 지적해서 스윙을 고쳤다면 그건 제가 생각해서 얻어낸 것이 아니기 때문에 언제라도 잊어버릴 수 있죠. 제가 고민하고 궁리해서 답을 찾아내면 누가 알려주는 것보다 시간은 오래 걸리지만 제 몸은 오래 기억할 수 있어요. 지름길을 택할 수도 있지만 저는 제 몸이 기억하는 게 더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가 신동이라 불리던 시절. 그때 벙커 샷 열 개 중 여덟 개를 모두 홀인할 정도로 감각이 뛰어났다. 주변에서는 “그때는 그럴 수 있어”라고 대수롭지 않게 말하고 넘어가지만 임채리는 어쩌면 그것이 골프가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하게 됐다. 어떤 공식에 의한 것이 아닌 감각에 의한 것 말이다. 그가 코치 없이 혼자 연습하는 이유도 그때의 감각을 끌어내기 위해서다.  “느끼는 대로 한번 쳐보려고요. 지금까지 메커니즘에 관해 배웠으니까 이제는 감각적으로 골프를 대해보려고 합니다. 기본기를 바탕에 두고 그다음에 감각을 살려 살을 붙여나가는 것도 괜찮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요. 임채리표 골프요? 그건 아마 감각과 메커니즘의 사이 어디쯤에 있는 게 아닐까 싶어요.” 임채리는 셋업의 중요성에 대해 언급했다. 키가 커도 그 메커니즘은 절대 변하지 않는 부분이 바로 셋업이기 때문에 가장 중요하다고 했다. 계속해서 그의 말이다.  “몸에 무리가 가는 게 느껴지거나 약한 부분이 있다고 느껴지면 그 부분은 웨이트 트레이닝과 수영을 하면서 강화합니다. 몸의 밸런스가 무너질 경우에도 수영이 정말 좋아요. 그리고 큰 근육이 아닌 작은 근육을 강화하다 보니 부상 없이 골프를 더 잘 할 수 있는 것 같습니다.”  (후략) 

Golf by 운영자 | Date 2019-10-29 17:29:42 | Hit 337

더CJ컵 경험한 아마추어 배용준 "임성재 형처럼 될거에요"[한국경제]

<사진 출처: 한국경제>    “완전히 다 달라요. 그린 스피드부터 장난 아니에요.”   국내 남자 아마추어 골프 최강자 배용준(19·한국체대)이 글로벌 프로 무대의 쓴맛을 제대로 봤다. 지난 20일 제주 서귀포 클럽나인브릿지에서 막을 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더CJ컵에서다.   아마추어 신분으로 유일하게 이 대회에 출전한 배용준은 “경험해보지 않은 코스라서 첫날에는 힘든 부분이 많았는데 라운드를 거듭할수록 조금씩 적응하게 되는 것 같다”고 출전 소감을 밝혔다. 그는 “초반엔 잘 풀렸는데 PGA투어 코스가 어렵긴 역시 어렵더라”며 “롱게임에선 (다른 선수들과) 해볼 만하다는 자신감을 가질 수 있었지만 쇼트게임에선 배울 게 정말 많았던 나흘”이라고 돌아봤다.   첫날 6오버파 78위로 꼴찌였던 그는 3라운드 7오버파(69위)에 이어 최종일 6오버파 공동 69위로 대회를 마쳤다. 당초 이번 대회 목표는 이븐파였다. 그는 “내후년에는 한국프로골프(KPGA)코리안투어를 뛴다는 계획을 갖고 샷 연습에 매진하고 있다”며 “이번 더CJ컵 경험을 계기로 PGA투어에 진출해 영구 시드를 확보하겠다는 최종 목표를 더 굳히게 됐다”고 말했다.   (후략)  

Golf by 운영자 | Date 2019-10-21 17:38:19 | Hit 274

아마추어 배용준, 2년 연속 PGA투어 CJ컵 출전권 획득[마니아리포트]

아마추어 신분으로 더 CJ컵 출전을 확정지은 배용준. 사진=CJ그룹   아마추어 배용준(한국체대)이 더 CJ컵 출전을 확정 지으며 꿈의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무대에 선다. 배용준은 6일 남서울CC에서 막을 내린 허정구배 제66회 한국아마추어골프선수권대회에 최종 합계 10언더파 278타를 기록, 준우승으로 경기를 마쳤다. 배용준은 CJ그룹이 이번 시즌 새롭게 선정한 아마추어 선발 규정 포인트 합계에서 선두를 기록하며 지난해에 이어 아마추어 신분으로 더 CJ컵 출전권을 획득하게 됐다. 배용준은 "지난 해 출전권을 획득했지만 이미 참가하기로 한 전국체전과 일정이 겹쳐 눈물을 머금고 PGA투어 무대의 꿈을 내년으로 미뤘었다. 다시 한번 더 CJ컵 무대를 밟을 수 있는 기회가 생겨 영광이며, 평소 좋아하던 조던 스피스, 저스틴 토마스와 함께 쳐보고 싶다” 고 소감을 밝혔다. (후략) 

Golf by 운영자 | Date 2019-09-06 15:32:38 | Hit 330

'아마추어 최강' 배용준, 허정구배 끝으로 PGA CJ컵 출전권 획득[골프다이제스트]

   아마추어 최강자 배용준(한국체대)이 대한민국 하나뿐인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정규 대회인 THE CJ CUP @ NINE BRIDGES(이하 THE CJ CUP, 더 CJ컵) 출전을 확정 지으며 꿈의 무대에 선다. 배용준은 6일 경기도 성남시의 남서울CC에서 막을 내린 허정구배 제66회 한국아마추어골프선수권대회에 최종합계 10언더파 278타를 기록, 준우승을 기록했다. 배용준은 CJ그룹이 이번 시즌 새롭게 선정한 아마추어 선발 규정 포인트 합계에서 당당히 선두를 기록하며 지난해에 이어 아마추어 신분으로 더 CJ컵 출전권을 획득했다. 배용준은 "지난해 THE CJ CUP 출전권을 획득했지만 이미 참가하기로 한 전국체전과 일정이 겹쳐 눈물을 머금고 PGA 투어 무대의 꿈을 미뤘다"라고 돌아봤다. 이어 "올해 아마추어 출전 규정이 바뀌었다는 소식을 듣고는 평소 하던 대로 경기력을 이어간다면 충분히 해 볼 만 하다고 생각했다. 이렇게 다시 한번 더 CJ컵 무대를 밟을 기회가 생겨 영광이며, 평소 좋아하던 조던 스피스, 저스틴 토마스와 함께 쳐보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후략)

Golf by 운영자 | Date 2019-09-06 15:31:17 | Hit 332

박형욱, 허정구배 한국아마추어골프선수권대회 우승[연합뉴스]

 박형욱[대한골프협회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박형욱(한국체대)이 허정구배 제66회 한국아마추어 골프선수권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박형욱은 6일 경기도 성남시 남서울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6언더파 66타를 기록, 최종합계 13언더파 275타로 우승했다. (후략)

Golf by 운영자 | Date 2019-09-06 15:27:53 | Hit 340

배용준 "내친김에 3주 연속 우승해 볼래요"[매일경제]

30일 충남 태안 솔라고CC에서 열린 제23회 매경·솔라고배 아마추어 골프선수권대회 우승을 차지한 김서윤(왼쪽)과 배용준이 우승 트로피를 들고 환하게 웃고 있다. 김서윤과 배용준은 각각 내년 보그너 MBN 여자오픈과 GS칼텍스 매경오픈 출전권까지 받았다. [사진 제공 = 솔라고CC]   매경·솔라고배 아마골프선수권 남자부 정상2주 연속 `아마 메이저` 품어허정구배 챔피언도 노려女 김서윤 생애 첫 우승 기쁨"욕심 버리자 드디어 챔피언"  "지금 어느 때보다 스윙에 대한 자신감과 집중력, 긴장감을 유지하고 있어요. 2주 연속 아마추어 메이저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으니 기세를 이어 다음주에 열리는 허정구배 한국아마골프선수권에서도 2연패를 하면서 3주 연속 우승을 하고 싶습니다." 한국 남자골프 국가대표 에이스 배용준(한체대 1)이 30일 충남 태안 솔라고CC 솔코스(파72·남자 6678m·여자 5886m)에서 열린 '아마 메이저 대회' 제23회 매경·솔라고배 아마추어 골프선수권대회 남자부 챔피언에 올랐다. 국가대표 배용준은 이날 버디 7개와 보기 1개로 6언더파 66타를 적어내며 합계 24언더파 264타로 2위 조우영(신성고 3), 3위 원정호(오상고 2)를 3타 차로 제치고 우승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조우영은 원정호와 스코어가 같았지만 백카운트 방식으로 후반 9홀에서 64타를 기록하며 2위를 차지할 수 있었다. "지난주 열린 송암배에서 올해 첫 아마 선수권 우승을 차지하며 자신감이 생겼다. 이 대회에서도 적어도 톱5에 들 것 같은 생각이 있었다"고 밝힌 배용준은 "송암배에서 역전 우승을 하며 좀 더 집중하고 신중하게 플레이하는 흐름이 이번 대회까지도 잘 이어졌다. 첫날 18번홀에서 더블보기를 하고 정신을 바짝 차린 것이 우승의 원동력이 됐다"고 밝혔다. (후략)

Golf by 운영자 | Date 2019-08-31 11:19:43 | Hit 316

배용준·이정현, 송암배 아마추어 골프선수권 우승[연합뉴스]

왼쪽부터 배용준, 우기정 송암재단 이사장, 이정현. [대한골프협회 제공]   배용준(19·한국체대)과 이정현(13·운천중)이 제26회 송암배 아마추어골프선수권대회 남녀부 우승을 차지했다. 배용준은 23일 대구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7언더파 65타를 기록했다. 최종합계 19언더파 269타의 성적을 낸 배용준은 2위 오승현(18·청주신흥고)을 2타 차로 제치고 우승했다. (후략)

Golf by 운영자 | Date 2019-08-25 11:16:52 | Hit 308

송암배 아마추어 골프선수권, 배용준·이정현 남녀부 우승[조선일보]

 송암배 시상식에서 포즈를 취한 남자부 우승자 배용준(왼쪽부터), 우기정 송암재단 이사장, 여자부 우승자 이정현. /대구컨트리클럽  한국 골프 유망주의 산실인 제26회 송암배 아마추어 골프선수권대회에서 배용준(한국체대 1)과 이정현(운천중 1)이 남녀부 정상에 올랐다.  (후략)

Golf by 운영자 | Date 2019-08-25 11:14:16 | Hit 287

임채리, 경희대학교 총장배 여중부 우승…김희지 여고부 정상[이데일리]

 임채리. (사진=이데일리 골프in 박태성 기자) [이데일리 스타in 임정우 기자] 임채리(상하중)가 제21회 경희대학교 총장배 전국 중·고등학생 골프대회 여중부 우승을 차지했다.  임채리는 13일 경기도 용인 골드컨트리클럽에서 열린 경희대학교 총장배 전국 중·고등학생 골프대회 2라운드에서 8언더파 65타를 쳤다. 최종합계 13언더파 133타를 기록한 임채리는 단독 2위 방준희(신성중)를 4타 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2005년생인 임채리는 지난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출전권이 걸려 있는 SGF67 에비앙 아시아챌린지에 출전해 전체 2위이자 아마추어 부문 2위를 차지한 여중부 강자다. 임채리는 올해 제37회 한국주니어골프선수권대회에서 여중부 3위에 오르는 등 최근에도 맹활약을 펼치고 있다.  후략

Golf by 운영자 | Date 2019-08-14 15:26:30 | Hit 320

경희대학교 총장배, 65타를 기록한 여중생 등장[골프다이제스트]

여중부 최종일 65타를 기록한 상하중학교 2학년 임채리(왼쪽 끝).  12일(예선)과 13일(본선) 양일간 경희대학교가 주최하고 사단법인 한국시니어골프협회가 주관한 제21회 경희대학교 총장배 전국 중고등학생 골프대회가 용인 골드컨트리클럽에서 열렸다.  '골프 신동'으로 불리는 임채리(상하중2)가 여중부 대회 첫날 68타에 이어 최종일 65타를 기록, 최종 합계 13언더파 133타로 독보적인 기량을 펼치며 우승의 영광을 차지했다. 후략  

Golf by 운영자 | Date 2019-08-14 15:23:34 | Hit 300

‘골프 신동’ 임채리 시즌 2승 ”즐기면서 쳤어요” [S&B컴퍼니]

<13일 경기도 용인 골드CC에서 열린 경희대총장배 중등부 우승을 차지한 임채리(사진)의 모습> ‘골프 신동’ 임채리(용인 상하중2)가 제21회 경희대학교총장배 전국 중, 고등학생 골프대회에서 시즌 두번째 우승을 기록했다. 임채리는 13일 경기도 용인 골드C.C(파73)에서 벌어진 여중부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9개, 보기 1개로 8언더파 65타를 기록, 합계 13언더파 133타로 방준희와(안양 신성중3) 무려 4타차로 시즌 두번째 짜릿한 우승을 기록했다. 전날 1라운드부터 5언더파로 오정연(성남 삼평중1)과 공동 선두에 나섰다. 최종 라운드에서 한때 방준희(안양 신성중3)에게 1타차까지 따라잡혔으나, 침착하고 정확한 샷을 앞세워 타수를 추가로 줄이며 4타차로 여유롭게 따돌리며 우승컵을 손에 쥐었다. 임채리는 우승 후 “선두권 경쟁에 살짝 압박을 받았지만, 평소 하던대로 즐기면서 치자는 마음으로 경기에 임했더니 좋은 결과가 있었다" 며 "최근 샷감이 좋다. 곧 미국 뉴저지에서 열리는 대회에 출전한다. 이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고 싶다" 고 각오를 밝혔다. 시즌 2승을 기록한 임채리는 지난 3월 명지대학교총장배에서 시즌 첫 승을 기록했고, 이후 5개월 만에 시즌 2승을 기록하며, 좋은 경기 감각을 유지하고 있다. 임채리의 이번 시즌 목표는 골프국가대표 선발전에 출전해 2020년 태극마크를 다는 것이다.  현재 오는 11월 열리는 국가대표 선발전에 출전할 수 있는 포인트를 획득하기 위해 오는 27일부터 충남 태안 솔라고CC에서 열리는 대한골프협회 주관 매경솔라고배 우승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편, 임채리는 후원사인 최경주 재단의 초청으로 오는 20일부터 22일까지 미국 뉴저지에 위치한 피들러 엘보CC에서 삼일간 세계 톱 주니어골퍼들의 대결의 장인 AJGA 주니어챔피언십(The KJ Choi Foundation Junior Championship presented by SK Telecom)에 출전한다. AJGA는 올해로 설립 40주년을 맞이하는 주니어 골프 비영리단체로 미국 50개 주 및 전세계 60개국에 걸쳐 6900명 이상의 회원을 보유하고 있다. PGA에서 활약하는 저스틴 토마스, 더스틴 존슨, 조던 스피스, 타이거 우즈, 리키 파울러(이상 미국) 등이 AJGA 주니어챔피언십이 배출한 스타들이다. 

Golf by 운영자 | Date 2019-08-13 15:55:02 | Hit 349

[남자골프국가대표]18년만의 아마추어 우승 노리는 김동은 "2주 동안 합숙했어요" [골프다이제스트]

<남자골프국가대표>[천안=주미희 골프다이제스트 기자] 코오롱 한국오픈 1라운드에서 아마추어 중 유일하게 톱 10에 오른 꽃미남 국가대표 김동은이 2001년 김대섭 이후 18년 만의 한국오픈 아마추어 우승에 도전한다. 김동은(22 한국체대)은 20일 충남 천안시의 우정힐스 컨트리클럽(파71)에서 열린 '코오롱 제62회 한국오픈골프선수권대회'(총상금 12억 원, 우승상금 3억 원) 1라운드에서 버디 6개, 보기 4개를 엮어 2언더파 69타 공동 8위를 기록했다. 단독 선두 황중곤과는 4타 차다. 이번이 한국오픈 두 번째 출전이라는 김동은은 처음 출전했던 2년 전과는 다르게 기량이 크게 성장했다. 김동은은 2017년 국가 상비군을 거쳐 현재 국가대표로 활동하고 있다. 지난해 송암배 아마추어골프선수권대회, 올해 호심배 아마추어골프선수권대회 등 굵직한 아마추어 대회에서 남자부 우승을 석권했다. 김동은은 "우승하고 싶은 마음이 강한데 현실적인 목표를 톱 10으로 잡았다"고 말했다....(중략)   

Golf by 운영자 | Date 2019-06-21 10:15:42 | Hit 335

[남자골프국가대표]이태희 매경오픈 3차 연장 끝에 우승, 베스트 아마추어는 김동은 선수! [한국스포츠통신]

 <남자골프국가대표> 한편 대회에 참가한 아마추어 중 김동은 선수(한체대 4)가 291타(7 오버파)로 공동 46위를 기록하며 베스트 아마추어 상을 받았고 박준홍 선수가 동타를 이루며 공동 46위(7 오버파), 박형욱 선수가 292타(8오버파)로 공동 50위, 배용준 선수가 300타(16 오버파)로 71위를 기록하였다. 한국 남자 골프 국가대표팀 주장이기도 한 김동은 선수는 각 라운드별 언더파를 만들어 내진 못했지만 기량만큼은 프로 선수에 뒤지지 않은 실력과 안정감을 드러내었다.

Golf by 운영자 | Date 2019-05-07 16:07:50 | Hit 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