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우, 단발 소년에서 육아 대디로 [포포투]

<사진: 포포투>    긴 머리칼을 휘날리며 측면을 타고 오르내렸다. 아름다운 궤적을 그리는 킥으로 카타르시스를 안기기도 했다. 1부리그 승격을 놓고 벌인 건곤일척 승부의 상대는 아뿔싸, 가장 사랑하는 팀 서울이었다. 지난달 초 은퇴를 공식화한 김치우를 만났다. “당분간 축구 휴식”을 외치고 있는 그는 요즘 육아에 한창이다. “손 많이 가는” 네 살짜리, 두 살짜리 아이들을 돌보면서 “운동이 덜 힘들다”는 사실을 깨달았지만 “운동하는 동안 아이들과 시간을 많이 보내지 못해 지금 함께하는 시간이 행복하다”는 그다.  FFT: 2020시즌 K리그 개막 후 은퇴를 공식화했다. 지난해 말로 부산과 계약 만료였다. 승강 플레이오프를 준비하면서 ‘올해가 마지막일 수도 있겠다’고 생각했다. 조금씩 마음의 준비를 했다. 솔직히 올해까지는 뛰고 싶었다. 하지만 적지 않은 나이였다. 갈팡질팡 했다. 아내가 ‘어차피 1년 뒤 그만둘 거였는데 조금 일찍 끝냈다 치고 새로운 시간을 준비하자’고 격려해줬다. 외할머니와 외할아버지가 어렸을 때부터 나를 키워주셨다. 마음의 결정을 내리고 두 분을 찾아 뵀다. 내겐 부모님과 마찬가지인 분들께 “축구 그만하겠습니다”라고 말씀드리는데 만감이 교차했다. 정말 많이 울었다. 한번 쏟아놓고 나니 말끔해졌다. 팬들께는 K리그 개막 시점에 인사 드리고 싶었다. 은퇴 기사가 한번 나간 다음날 종일 휴대폰을 쥐고 있었다. 지인들에게 전화와 문자가 끊임없이 왔다. 팬들도 SNS를 통해 격려 메시지를 많이 주셨다. 갑자기 관심을 많이 받으니까 다시 유망주로 입단하는 기분이다.(웃음) 새로운 축구 인생을 시작하는 것 같다. 이제 정말 은퇴를 실감한다.  (생략)  

Football by 운영자 | Date 2020-06-25 17:26:05 | Hit 267

임채리, 경기도종합골프 여중부 우승트로피[경기일보]

 <사진 출처 : 경기일보>  ‘유망주’ 임채리(용인 상하중)가 시즌 첫 대회인 제34회 경기도종합골프선수권대회 여자 중등부에서 우승, 최고의 기량을 과시했다. 임채리는 25일 군산CC(파72)에서 열린 대회 여중부 2라운드에서 6언더파 66타를 기록, 합계 7언더파 137타로 나은서(화성 비봉중ㆍ139타)와 구민지(용인 남사중ㆍ142타)를 제치고 우승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첫 날 71타로 나은서, 박예지(비봉중)와 함께 공동 선두를 달렸던 임채리는 이날 전반 9홀서 버디 5개를 잡아내며 단독 선두로 나선 뒤, 후반 첫 홀인 10번 홀서 보기를 범해 1타를 까먹었지만 14번ㆍ16번홀서 버디를 추가해 이날 4타를 줄인 나은서를 2타 차로 제쳤다.(후략)

Golf by 운영자 | Date 2020-06-25 15:58:54 | Hit 263

‘한국여자골프 차세대 기대주’ 임채리, 2020 시즌 첫 우승![S&B 컴퍼니]

25일 임채리가 전북 군산시 군산CC에서 제34회 경기도 종합선수권 골프대회 우승 트로피를 들고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 S&B 컴퍼니> ‘한국여자골프 차세대 기대주’ 임채리(만 15세•상하중3)가 제34회 경기도 종합선수권 골프대회에서 우승컵을 손에 쥐었다.   임채리는 25일 전북 군산시 군산CC(파72•6,428야드)에서 개최된 제34회 경기도 종합선수권 골프대회 여중부 2라운드에서 버디 7개, 보기 1개로 6언더파 66타를 기록, 최종 합계 7언더파 137타로 우승을 차지했다. 이 날 임채리는 전반 5번 홀에서 9번 홀까지 연속 버디를 기록하며 단숨에 선두로 올라섰다. 후반 10번 홀에서 보기를 기록하며 잠시 주춤했지만, 침착하게 타수를 줄이며 2위 나은서(만 15세•비봉중3)를 2타차로 따돌리고 당당히 우승을 기록했다.    대회를 마친 임채리는 “코로나 19때문에 시즌도 늦게 시작되고, 대회들이 연기, 취소된 것 들이 많지만 긍정적으로 연습할 시간이 늘어났다고 생각하며 연습량을 늘였더니 좋은 결과가 있었던 것 같다.”라며 말했다. 이어 “항상 나에게 주어진 지금이 최고의 순간이라 생각했는데 이번에도 틀리지 않았다고 생각 했다. 또 기다렸던 대회라 많이 긴장했지만, 긴장감으로 떨리는 이 순간이 너무 좋았다. 그리고 대회 개최 할 수 있도록 노력해주신 분들과 코로나 극복을 위해 애쓰시는 의료진분께도 감사하다”라며 우승 소감을 밝혔다. 한편, 임채리는 오는 30일 대전광역시 유성CC에서 개최되는 강민구배 제44회 한국여자아마추어골프선수권대회에 출전할 예정이였으나, 코로나 19 여파로 대전광역시에서 6월 20일(토)부터 7월 5일(일)까지 ‘고강도 생활 속 거리두기’를 자체적으로 시행함에 따라 대회조직위원회에서 잠정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임채리는 7월 5일(일) 전북 군산시 군산CC에서 개최되는 제32회 경기도협회장배 골프대회에 출전할 예정이다. 

Golf by 운영자 | Date 2020-06-25 15:29:22 | Hit 272

‘동점골’ 김민우 “선수들이 개선할 점 많다는 걸 안다” [엠스플뉴스]

<사진: 엠스플뉴스>   중앙 수비수 사이 공간을 공략한 절묘한 침투와 군더더기 없는 깔끔한 마무리. 김민우가 올 시즌 첫 골을 터뜨리며 패배 위기에 빠진 팀을 구했다. 수원 삼성은 6월 13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1 6라운드 강원 FC전에서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수원은 전반 8분 만에 술래이만 크르피치(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가 선제골을 터뜨리며 앞서갔지만 김경중, 고무열에게 연속골을 내주며 1-2로 끌려갔다. 슈팅 수(4-9), 볼 점유율(35-65) 등 강원의 분위기가 이어졌다.  후반 38분 수원 왼쪽 윙백 김민우가 해결사로 나섰다. 문전으로 파고든 김민우가 고승범의 침투 패스를 잡았다. 곧바로 침착한 마무리 능력을 보이며 강원 골망을 출렁였다.  수원은 이후 강원의 총공세를 실점 없이 막아내며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생략)

Football by 운영자 | Date 2020-06-16 14:05:21 | Hit 256

'김민우 천금 동점골' 수원, 강원과 2대2무 [스포츠조선]

<사진: 스포츠조선>    이임생 감독이 이끄는 수원 삼성이 천신만고 끝에 강원FC과의 홈경기에서 무승부를 기록했다. 수원은 13일 오후 7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6라운드 홈경기에서 강원과 2대2로 비겼다. 수원은 전반 8분 명준재의 크로스에 이은 크르피치의 오른발 터닝슈팅이 골망을 가르며 일찌감치 앞서나갔다. 그러나 전반 30분 신광훈의 킬패스를 이어받은 김경중이 오른발로 골망을 흔들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수원은 후반 시작과 함께 타가트 대신 한의권을 투입하며 변화를 꾀했다. 후반 13분엔 염기훈을 투입하며 승리의 의지를 분명히 했다. 일진일퇴가 계속되던 후반 18분 강원의 해결사 고무열의 발끝이 빛났다. 조재완의 크로스를 이어받아 골문을 열었다. 시즌 4호골, 지난달 23일 성남전 이후 4경기 연속골 활약과 함께 역전에 성공했다. 직전 경기에서 광주에게 0대1로 충격패한 수원이 또다시 홈에서 위기에 처했다. 패색이 짙어가던 후반 38분 투혼의 김민우가 고승범의 도움을 받아 필사적인 동점골을 밀어넣었다. 역전패를 면하며 한숨을 돌렸다.  (생략)  

Football by 운영자 | Date 2020-06-16 14:04:11 | Hit 2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