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비수 전설’ 이임생, 데뷔 벼르는 박준형에게 한 말 [축구저널]
by 운영자 | Date 2019-01-08 14:00:41 hit 223

fd3ba0e6f52cad4315b6d818501ff8d1_1546923677_7375.jpg

<사진: 축구저널>

 

 

지난해 K리그 출전 무산된 2년차 DF
“발보다 머리 회전 빨라야” 조언 새겨


[화성=축구저널 박재림 기자] “감독님이 ‘발이 느려도 머리 회전이 빠르면 된다’고 조언했다.”

 

이임생(48) 감독 체제로 새 출발한 K리그1 수원 삼성이 지난 3일 경기도 화성의 클럽하우스에서 첫 훈련을 했다. 데얀 등 외국인 선수와 프로축구연맹 주장 간담회에 참석한 염기훈을 뺀 선수 전원이 새 출발을 함께했다. 입단 2년차 수비수 박준형(26)은 이 감독에게 특별한 조언을 들었다며 분발을 다짐했다. 

 

이 감독은 선수 시절 수비수로 이름을 날렸다. 주로 부천 SK(현 제주 유나이티드)에서 뛰며 K리그 통산 229경기(11골)에 나섰다. 국가대표팀에서도 빛났다. 1994년 히로시마 아시안게임, 1998년 프랑스월드컵에서 활약했다. 특히 월드컵 벨기에전(1-1)에서 ‘붕대 투혼’을 불태우며 축구팬의 마음을 울렸다. 박준형은 “감독님은 우리나라의 전설적 수비수”라며 동경의 눈빛을 보였다. 

 

박준형은 ‘무명’이다. 대학 졸업 후 브라질, 포르투갈 하부리그에서 뛰다 지난해 수원 유니폼을 입었지만 K리그 데뷔를 하지 못했다. 2군리그인 R리그 18경기에 나섰을 뿐 1군 기회는 얻지 못했다. “오, 오” 하는 감탄을 불러일으키겠다는 의미로 등번호 55번을 골랐지만 아직 팬들 앞에 선 적이 없다. 

 

그런 박준형에게 이 감독이 따로 조언을 건넸다. 이 감독은 “선수 시절 발이 느렸지만 빠른 상황 판단으로 국가대표를 하고 월드컵도 뛸 수 있었다”는 말로 2군 수비수의 가슴에 불을 지폈다. 190cm 장신이지만 스피드가 다소 떨어지는 박준형은 “감독님 말이 큰 힘이 됐다. 국가대표 수비수 출신 감독님께 배울 수 있어 정말 영광”이라고 했다. 

 

수원은 골키퍼 신화용, 수비수 곽광선, 수비형 미드필더 조원희와 김은선 등 상대 공격을 막은 주축 선수들이 올시즌을 앞두고 팀을 떠났다. 23세 이하(U-23) 대표 출신 수비수 고명석(대전 시티즌)을 영입한 가운데 이 감독은 선수들의 ‘무한 경쟁’을 기대하고 있다. 

 

박준형은 “지난해는 팀 문화에도 잘 적응하지 못했고, R리그에서도 들쭉날쭉했다. 내가 감독이라도 1군 데뷔 기회를 주기 어려웠을 것 같다”고 인정하며 “올해 감독님이 바뀌고 선수단 변화도 크다. 0에서부터 시작하는 상황이 나에겐 큰 기회”라며 반전을 기대했다. 

 

수원은 오는 9일부터 19일까지 경남 남해, 22일부터 다음달 18일까지 터키에서 전지훈련을 한다. 박준형은 “발기술은 자신 있다. 그러나 수비라인을 잡는 부분이 약하다. 감독님 조언을 떠올리며 모자란 부분을 보완하겠다”며 “올시즌 1차 목표는 K리그 데뷔다. 그것을 이루면 5경기, 10경기 점점 목표를 키워가겠다. 수원 팬들에게 내 얼굴을 알릴 것”이라고 다짐했다. 
 

.
.
.

기사원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