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2 합류 조영욱 “김학범 감독님 소문(?) 들었다” [축구저널]
by 운영자 | Date 2019-01-15 11:16:02 hit 275

ad93c774e59e6b8e227837dfeacdcfea_1547518680_8827.jpg

<사진제공: 대한축구협회>


FC서울 전훈지 괌에서 짐 챙겨 태국행
“훈련 강도 높아도 이겨내겠다” 주먹 꽉


[축구저널 박재림 기자] “마음 단단히 먹고 가라더군요.”

 

조영욱(20·FC서울)이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2세 이하(U-22) 대표팀에 합류한다. 내년 도쿄 올림픽을 바라보는 대표팀은 15일 출국해 다음달 12일까지 태국 방콕에서 훈련을 한다. 지난해 김봉길 감독이 이끄는 U-23 대표팀에서 뛰었지만 김학범 감독과는 처음 만나는 조영욱은 “주위에서 감독님 훈련은 정말 힘들 거라면서 각오를 해야 한다고 했다”며 비장(?)하게 말했다.

 

1999년생 공격수 조영욱은 ‘월반의 아이콘’이다. 2017년 만 18세 나이로 U-20 월드컵에 나섰다. 또 지난해 1월 아시아 U-23 챔피언십에서 4살 위 형들과 발을 맞췄고, 12월 A대표팀에도 처음 발탁돼 소집훈련을 했다. 소속팀 서울에서도 신인이지만 쟁쟁한 선배들과 경쟁하며 K리그 32경기에 나서 4골 2도움을 올렸다. 특히 승강 플레이오프에서 골을 터트리며 서울을 강등 위기에서 구했다. 

 

올해 5월 두 번째 U-20 월드컵 출격이 유력한 조영욱이 U-22 대표팀의 부름까지 받았다. 지난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로 1차 목표를 달성한 김 감독은 내년 도쿄 올림픽에서 또 한 번 한국축구의 힘을 보이려 한다. 김 감독은 지난해 2월 U-23 대표팀을 맡으며 나이가 아닌 실력을 우선하겠다고 공언했다.

 

ad93c774e59e6b8e227837dfeacdcfea_1547518745_3405.jpg 

<사진제공: 대한축구협회>

 

김 감독은 성남 일화, 강원FC, 성남FC 등 프로팀을 지휘하면서 동계훈련 때 입에서 단내가 날 정도의 고강도 훈련을 진행하는 것으로 유명했다. 이번 U-22 대표팀 태국 훈련에서도 초반에는 체력을 키우는 데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선수들은 우선 몸을 만든 뒤 다음달 태국 U-22 대표팀과 평가전을 갖고, 현지에서 전지훈련 중인 K리그와 J리그 팀과 연습경기를 한다.  

 

조영욱은 “김학범 감독님께 배우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주위 사람들 얘기를 듣고 힘들어도 이겨내야 한다고 마음을 다졌다”고 했다. 또 2년 전 U-20 월드컵 때 함께 뛴 한찬희(전남 드래곤즈), 이상민(바렌 나가사키) 등을 언급하며 “형들을 오랜만에 봐서 반가울 것 같다. 같이 발을 맞추게 돼 기쁘다”고 했다.

조영욱은 지난 6일부터 괌에서 소속팀 FC서울의 전지훈련을 소화하고 있었다. 지난해 부진을 만회하기 위해 새 시즌 준비에 열중하는 최용수 서울 감독이 조영욱의 대표팀 차출을 고민했지만 김학범 감독이 따로 양해를 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영욱은 괌에서 짐을 싸서 15일 방콕행 비행기에 올라 현지에서 대표팀에 합류한다. 

 

조영욱은 “서울 동료와 훈련을 해왔는데 같이 마무리를 못하고 먼저 떠나서 미안한 마음뿐”이라고 했다. 대표팀에서 최선을 다하는 것이 마음의 짐을 더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조영욱은 “지난해 말 A대표팀에서 훈련한 것이 큰 도움이 됐다. 자신감을 가지고 U-22 대표팀에서도 열심히 땀을 흘리겠다”고 했다. 

 

박재림 기자 jamie@footballjournal.co.kr 

.
.
.

기사원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