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 김민우 “스웨덴전 태클? 잊을 만하면 위로 받아” [스포츠니어스]
by 운영자 | Date 2019-01-15 16:48:28 hit 305

531c436063f5ff988e11666e4021bff9_1547538660_159.jpg 

<사진출처: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서귀포=조성룡 기자] 2019년을 유독 싫어하는 사람들이 있다. 1990년생들이다.

 

한국 나이로 1990년생들이 30세가 됐다. 누군가는 새해를 맞이하며 희망을 노래하지만 그들은 무언가 마음 한 구석에 착잡함을 느낄 수 밖에 없다. 20대와 30대는 무게감부터 다르니 말이다. 그래서 과거 김광석은 ‘서른 즈음에’를 통해 이렇게 노래했다. “또 하루 멀어져간다. 내뿜은 담배 연기처럼.”

 

1990년생 중에는 상주상무에서 군 복무를 하고 있는 김민우 또한 있다. 그는 20대의 마지막에 정말 다사다난한 일을 많이 겪었다. 누가 보면 제대로 ‘아홉수’라고 할 정도다. 이제 그는 20대를 뒤로 하고 30대의 새로운 인생을 준비하고 있었다. <스포츠니어스>가 제주도 서귀포에서 김민우를 만나 솔직한 이야기를 나눴다.

 

(중략)

 

방금 20대 때 “너무 축구만 해서 아쉽다”더니 벌써 축구만 할 생각인가. 

그러게 말이다. 내가 알고 보면 ‘축구 밖에 모르는 바보’다.


20대와 또 하루 멀어져갔다. 올 시즌 ’30세’ 김민우는 어떤 목표를 가지고 있는가.
일단 부상 없이 전역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그리고 단지 몸 조심만 할 뿐 아니라 K리그 경기에 더 많이 뛰면서 경험도 쌓고 싶다. 그렇다면 앞서 말한 것처럼 내가 다시 가고 싶은 대표팀에 합류할 수 있지 않을까.

 

wisdragon@sports-g.com 

.
.
.

기사원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