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 상대로 복귀골 김민우, “수원 위해 최선 다해야 했다” [골닷컴]
by 운영자 | Date 2019-09-23 10:04:42 hit 258

641b00f2115f4f4ae4f52870203d072e_1569200728_6954.JPG

[골닷컴, 수원월드컵경기장] 서호정 기자 = 운명의 장난 같은 경기였다. 국군체육부대 전역 후 나흘 만에 치른 김민우의 수원 삼성 복귀전. 상대는 하필 지난 1년 9개월 동안 몸 담았던 상주 상무였다. 경기 전 김태완 감독을 비롯한 코칭스태프와 나흘 전까지만 해도 후임이었던 동료들과 마주하는 것조차 어색했던 김민우는 “솔직히 많이 불편했다”라고 경기 후 속마음을 털어놨다.

 

승점 차 없이 6, 7위를 기록 중인 수원과 상주였기에 치열한 승부를 겨뤄야 하는 상황이 괜히 미안했다는 김민우였다. 하지만 경기장 들어가서는 자신이 해야 할 일이 있었다. 그는 “수원을 위해 최선을 다 한다는 생각이 있어서 최대한 노력했다”고 말했다.

 

그 노력의 결과물은 수원 복귀전에서의 선제골이었다. 전반 36분 김민우는 한의권이 박스 안에서 과감하게 때린 슈팅이 골키퍼 윤보상을 맞고 흐르자 쇄도해 득점을 완성했다. 하지만 세리머니는 없었다. “찬스가 와서 골까지 넣으니까 처음 느꼈던 그 감정이 커졌다”는 게 김민우의 득점 당시에 대한 회상이었다.

 

나흘 전에는 군인이었지만, 지금은 다시 프로 선수 본연의 자리로 왔다. 자신이 입고 있는 유니폼의 팀을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하는 게 프로 선수의 삶이다. 이날 김민우는 공격형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했다. 멀티 플레이어로 유명한 선수고 학창 시절 소화한 포지션이지만 최근에는 측면이 익숙했다. 그래도 김민우는 자신에게 주어진 역할에 충실했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약속했다.



기사후략

 

.
.
.

기사원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