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돌아온 김민우, 골보다 빛난 ‘희생정신’ [축구저널]
by 운영자 | Date 2019-09-24 00:07:16 hit 262

d79bf563b43024c0e424d4c0e0bba0ac_1569251314_4312.png

제대 후 수원 복귀전을 치른 김민우. /수원=강주현 기자 


제대 후 복귀전 공수 양면 활약

“솔선수범하는 고참 될 것” 다짐

 

[축구저널 박재림 기자] “감독님이 원하는 자리에서 최고의 모습을 보이는 게 임무다.”

 

공격형 미드필더에서 윙백으로. 김민우(29)는 수원 삼성 복귀전부터 ‘멀티 플레이어’로 가치를 뽐냈다. 지난 21일 상주 상무와 홈경기(1-1)에서 섀도 스트라이커로 선발 출격한 그는 전반 36분 선제골을 넣었고 후반 시작과 함께 왼쪽 측면으로 이동하며 풀타임을 소화했다. 김민우는 앞으로도 포지션을 가리지 않고 이임생 감독의 주문에 열심히 따르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김민우는 2010년 J리그 사간 도스에서 프로 데뷔한 뒤 주로 측면 미드필더로 뛰었다. 2017년 K리그로 온 뒤 윙백, 풀백으로 나서는 경우가 늘었다. A대표팀에서도 그랬다. 지난해 러시아월드컵은 풀백으로 출전했다. 상대적으로 익숙하지 않은 포지션에서 아쉬운 모습도 보였다. 지난 17일 전역 전까지 상주에서 풀백과 측면 미드필더를 오가며 경험을 더 쌓았다.

 

전역을 하고 돌아온 김민우에게 이날 이임생 감독은 2선 공격수 역할을 맡겼다. 최전방 타가트와 한의권의 뒤를 받치는 자리였다. 김민우는 날랜 몸놀림과 예리한 침투 패스로 공격을 이끌었다. 선제골 장면에서도 공간을 찾아들어가는 움직임과 집중력이 빛났다. 김태완 상주 감독이 “1골만 내준 게 다행이었던 전반전”이라고 할 만큼 수원의 공격력은 인상적이었다. 

 

 

기사후략


 

.
.
.

기사원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