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비수 맞아?” 9호골 닐손, 부천 승격 희망 살렸다 [축구저널]
by 운영자 | Date 2019-10-21 15:49:15 hit 238

94dae7fc380fa9532bb38b8e6f8c8332_1571640587_1319.JPG

부천 최다인 9골을 기록 중인 닐손주니어. /사진 제공 : 프로축구연맹

 

전남전 프리킥 결승포 1-0 승리 이끌어

득점한 경기 6승 2무 1패 ‘영양가 만점’

 

[축구저널 박재림 기자] 부천FC1995 ‘복덩이’ 닐손주니어(30·브라질)가 또 한 번 팀을 구했다. 

 

부천이 승격 플레이오프 희망을 살렸다. 19일 광양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K리그2 33라운드에서 전남 드래곤즈를 1-0으로 꺾었다. 3경기를 남기고 승점 42점을 기록하며 플레이오프 마지노선 4위 안산 그리너스(승점 47)를 추격했다. 

 

닐손주니어가 주인공이었다. 전반 43분 프리킥 찬스에서 키커로 나서 선제골을 넣었다. 오른발로 감아찬 공이 전남 정재희를 맞고 방향이 바뀌었다. 지난 2일 대전 시티즌전, 5일 FC안양전에 이은 3경기 연속골. 부천은 남은 시간 리드를 지키고 소중한 승점 3점을 챙겼다. 

 

닐손주니어의 시즌 9호골. 주로 수비수로 뛰면서도 팀 내 최다 득점자가 됐다. 주전 공격수 말론(8골) 김륜도(6골)보다 뛰어난 성과. 2014년 K리그 무대를 처음 밟은 닐손주니어는 2017년 3골이 개인 최고기록이었으나 올해 전문 공격수 못지않은 결정력을 보이고 있다.

 

 

기사후략

 

.
.
.

기사원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