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셜 인터뷰] 임채리, 지금 이 순간 누구보다 행복하다[골프다이제스트]
by 운영자 | Date 2019-10-29 17:29:42 hit 234

13b66485a0944edba89e26b2168644e5_1572337881_9072.jpg

 

 

한국 여자 골프를 이끌어갈 유망주 임채리를 만나봤다. 네 살 때 골프를 시작하며 신동 소리를 들었던 임채리. 잠깐 스포트라이트를 받는 신동이 아닌 최고의 선수로 성장하는 그의 소신 발언을 함께 들어보자. 

 

‘박세리 키즈’가 세계를 제패한 것도 이제 과거형이 됐다. 최나연, 박인비, 신지애, 이보미, 유소연으로 이어지던 ‘세리 키즈(1986~1990년생)’의 뒤를 이어 1995년 전후에 태어난 박성현, 고진영, 김효주, 이정은 등이 세계 무대를 주름잡고 있다. 국내는 2000년을 기준으로 앞뒤에 태어난 최혜진, 조아연, 임희정, 박현경 등이 각 부문에서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다.

 

(중략)

.

.

.

 

감각과 메커니즘의 사이

 

골프를 시작한 후로 경기장에서 선수들의 플레이를 직접 보는 걸 좋아했다. 그런데 막상 갤러리로 경기를 보고 있으면 직접 플레이하고 싶다는 생각으로 몸이 근질거렸다. 결국 임채리는 대회장보다 연습장을 찾는 걸 더 즐기고 있다. 두세 시간 연습하더라도 최대한 집중하기 위해 노력한다. 하지만 요즘 시간이 많이 부족하다는 걸 실감하고 있다. 

 

“시간이 정말 짧다고 느껴져요. 지금은 공부와 병행하고 있기 때문에 연습할 수 있는 시간이 제한적입니다. 그래도 잠은 자야 하니까 집에 가기는 하는데 그럴 때마다 정말 아쉬워요. 하루에 여덟 시간만 주어진다면 좋겠어요. 새롭게 익힌 동작을 제 몸이 받아들이기 위한 충분한 시간이 있었으면 합니다. 그래서 일반 고등학교보다 방통고 진학도 생각하고 있어요.”

 

특이한 점은 현재 그에게 코치가 없다. 그렇다고 부모에게 배우는 것도 아니다. 이른바 셀프 코치를 하고 있다. 그의 말이다. 

 

“레슨을 많이 받아봤어요. 그런데 그냥 혼자 생각하고 제 골프를 만들어가는 게 더 좋을 것 같다고 느꼈어요. 누군가 지적해서 스윙을 고쳤다면 그건 제가 생각해서 얻어낸 것이 아니기 때문에 언제라도 잊어버릴 수 있죠. 제가 고민하고 궁리해서 답을 찾아내면 누가 알려주는 것보다 시간은 오래 걸리지만 제 몸은 오래 기억할 수 있어요. 지름길을 택할 수도 있지만 저는 제 몸이 기억하는 게 더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가 신동이라 불리던 시절. 그때 벙커 샷 열 개 중 여덟 개를 모두 홀인할 정도로 감각이 뛰어났다. 주변에서는 “그때는 그럴 수 있어”라고 대수롭지 않게 말하고 넘어가지만 임채리는 어쩌면 그것이 골프가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하게 됐다. 어떤 공식에 의한 것이 아닌 감각에 의한 것 말이다. 그가 코치 없이 혼자 연습하는 이유도 그때의 감각을 끌어내기 위해서다. 

 

“느끼는 대로 한번 쳐보려고요. 지금까지 메커니즘에 관해 배웠으니까 이제는 감각적으로 골프를 대해보려고 합니다. 기본기를 바탕에 두고 그다음에 감각을 살려 살을 붙여나가는 것도 괜찮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요. 임채리표 골프요? 그건 아마 감각과 메커니즘의 사이 어디쯤에 있는 게 아닐까 싶어요.”

 

임채리는 셋업의 중요성에 대해 언급했다. 키가 커도 그 메커니즘은 절대 변하지 않는 부분이 바로 셋업이기 때문에 가장 중요하다고 했다. 계속해서 그의 말이다. 

 

“몸에 무리가 가는 게 느껴지거나 약한 부분이 있다고 느껴지면 그 부분은 웨이트 트레이닝과 수영을 하면서 강화합니다. 몸의 밸런스가 무너질 경우에도 수영이 정말 좋아요. 그리고 큰 근육이 아닌 작은 근육을 강화하다 보니 부상 없이 골프를 더 잘 할 수 있는 것 같습니다.”

 

 

(후략)

 

.
.
.

기사원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