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베테랑 김치우 “우승 많이 했지만… 승격 더 값져” [축구저널]
by 운영자 | Date 2019-12-11 11:25:40 hit 364

45b9b93b8c8f5920b8a851edf120095f_1576031233_5536.jpg

3년 만에 K리그1으로 복귀하는 부산 김치우.

 

K리그1 복귀하는 프로 16년차 왼쪽 풀백

“오래 선수 생활하며 400경기 출전 달성”

 

[창원=축구저널 박재림 기자] “승격은 처음이다. 우승보다 더 값진 것 같다.”

 

프로 16년차 베테랑 왼쪽 풀백 김치우(36·부산 아이파크)가 축구인생 첫 승격을 경험했다. 부산은 5일과 8일 승강 플레이오프에서 경남FC를 누르고 5년 만의 K리그1 복귀를 확정했다. 2004년 프로 데뷔 후 1부리그에서만 활약하다 지난해부터 K리그2 부산에서 뛴 김치우도 익숙한 무대로의 귀환을 반겼다. 

 

김치우는 프로에서 5차례 우승을 차지했다. 2007년 전남 드래곤즈 소속으로 FA컵 정상에 오르며 최우수선수상(MVP)도 받았다. FC서울에서 K리그 우승 3회(2010, 2012, 2016년)와 FA컵 우승(2015년) 기록을 더했다. 2005년 인천 유나이티드에서 K리그 준우승, 2013년 서울에서 아시아 챔피언스리그(ACL) 준우승도 했다. 

 

A매치 28경기 출전 등 국가대표로도 이름을 빛낸 그가 명문팀 서울을 떠나 2부 부산으로 이적할 때 축구계가 놀랐다. 김치우 스스로도 “솔직히 2부에서 뛴다는 생각은 전혀 없었다. 부산에서 김치우라는 선수가 필요하다고 불러줬다. 늦은 나이에 처음 2부로 왔는데 부산과 K리그1으로 돌아갈 수 있어서 기쁘다. 그동안 우승도 많이 했고 그때마다 좋았지만 이번 승격이 더 값진 것 같다”고 했다.

 

 

기사후략

.
.
.

기사원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