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점골에 역전골까지 작렬’ 김민우, 강등위기 수원 살렸다 [OSEN]
by 운영자 | Date 2020-08-30 23:11:33 hit 225

b6b33f126536a0ee8dae0678f514f456_1598796745_8627.jpg

<사진: OSEN>

 

 

김민우(30, 수원)가 패배위기의 수원을 살렸다. 

수원삼성은 29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18라운드’에서 김민우의 멀티골과 염기훈의 추가골까지 터져 부산 아이파크를 3-1로 이겼다. 수원(승점 17점)은 한 경기를 덜 치른 광주(승점 17점)와 승점이 같아졌다. 

수원은 전반 2분 만에 이정협에게 선취골을 허용하며 패배위기를 맞았다. 중원싸움에서 밀린 수원은 답답한 공격을 펼쳤다. 부산의 수비진이 견고해 수원의 공격을 잘 막아냈다. 수원은 전반전 한 골도 뽑지 못하고 0-1로 밀렸다. 

해결사는 김민우였다. 후반 18분 최성근과 교대한 염기훈이 수원을 살렸다. 후반 19분 염기훈의 전진패스가 부산 선수에 맞고 굴절되며 전방의 김민우에게 전달됐다. 김민우가 왼발슛으로 동점골을 뽑아 수원을 패배위기서 구했다. 

 

(중략)
 

.
.
.

기사원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