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전 2연승' 수원 김민우, "외국인선수 없어서 약체라고?" [인터풋볼]
by 운영자 | Date 2020-12-08 17:24:21 hit 239

e6f483a8e46be5ed26973e66b4922e8f_1607415894_5245.jpg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일본 J리그팀을 상대로 2연승을 따낸 수원삼성 주장 김민우(30)가 다부진 각오를 남겼다.

수원삼성은 7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요코하마 F.마리노스와의 2020시즌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16강전에서 3-2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수원은 2018년 이후 2년 만에 ACL 8강에 진출했다.

이날 수원은 전반 초반 요코하마에 선제 실점을 허용하며 끌려갔다. 그러나 후반전에 기세를 뒤집었다. 김태환의 중거리슛 동점골을 시작으로 김민우의 역전골까지 나왔다. 후반 막판 한석종의 장거리슛까지 터지며 수원은 3-2 짜릿한 승리를 따냈다.

수원은 앞서 치렀던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 빗셀고베전에서도 후반전에만 2골을 넣어 2-0으로 승리한 바 있다. 빗셀고베전 최우수선수(MOM)로 선정된 김민우는 16강 요코하마전에서도 MOM으로 뽑혔다.

 

(중략)
 

.
.
.

기사원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