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G 연속 MOM’ 물 오른 김민우, “우리 선수들 덕분” [베스트일레븐]
by 운영자 | Date 2020-12-08 17:25:45 hit 291

e6f483a8e46be5ed26973e66b4922e8f_1607415973_458.jpg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수원 삼성의 베테랑 멀티 플레이어 김민우가 최근 두 경기 연속 경기 최우수 선수(MOM)에 선정된 공로를 동료들에게 돌렸다.

수원은 7일 밤 11시(한국 시각)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일본 J리그 클럽 요코하마 마리노스와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16강전을 치렀다. 수원은 전반 20분 에리크 리마에 선제골을 내줬지만, 후반 12분 김태환의 동점골로 균형을 맞췄다. 후반 38분에는 김민우의 결승골이 터졌고, 후반 42분 한석종의 추가골까지 나오면서 3-2로 승리, 8강 진출을 이뤘다. 이로써 8강에 진출한 K리그 팀은 울산 현대와 수원 두 팀이 됐다.

이날 승리의 포문을 열어 젖힌 건 김태환이었지만, 결승골을 넣어 승부의 방향을 튼 주인공은 후반 38분 2-1로 역전하는 골을 넣은 김민우였다. 이 같은 활약에 힘입어 김민우는 경기 후 MOM에까지 선정됐다. 두 경기 연속이다. 김민우는 “우리 선수들 덕분”이라며 두 경기 연속 MOM 선정의 공을 동료들에게 돌렸다.

 

(중략)

 

 

.
.
.

기사원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