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최성근, “팀 향한 헌신으로 최고의 해 만들겠다” [경기일보]
by 운영자 | Date 2021-07-10 13:27:13 hit 261

c1466ca1dda64a49ee5531a8a3a8c391_1632457711_4936.jpg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팀이 좋은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는데 일조할 수 있어 기쁩니다. 팀 우승을 이끌고 태극마크에 도전하고 싶습니다.”

 

프로축구 수원 삼성의 미드필더 최성근(31)은 올 시즌 팀의 상승세와 헌신의 가치를 설명하며 후반기에도 맹활약을 펼칠것을 다짐했다.

 

최성근은 지난 2017년부터 수원에 입단해 풀백, 센터백, 수비형ㆍ중앙 미드필더를 오가는 팀의 ‘살림꾼’이다. 지난 2009년 서울 언남고 재학시절 2년이나 월반해 U-20(20세 이하) 월드컵 대표팀에 승선했으며, 이후에도 2011년 U-20 월드컵과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에도 출전하며 각급 연령별 대표팀을 거쳐왔다.

 

이 같은 활약을 바탕으로 고려대 시절인 2012년 일본 프로축구 J리그 반포레 고후에 입단해 사간 도스와 FC 기후 등을 거쳐 수원에 둥지를 틀었다. 고등학교 선배인 ‘캡틴’ 김민우를 비롯해 조성진, 박형진 (이상 32), 이기제(31) 등과 함께 J리그 복귀파 출신들이 수원 입단 후 성공적인 커리어를 이어가고 있는 데 함께했다.


(중략)

 

.
.
.

기사원본보기